볼리비아 포토시

VR PANORAMA_world

Emotion Icon사진을 클릭하면 VR PANORAMA를 볼 수 있습니다.Emotion Icon

볼리비아 포토시

GEOVR 0 79 06.21 22:14

'세로 리코' 광산 투어 영상

 

포토시 광산.jpg

Click the photo to see the vr panorama (2011.1.8.촬영) 


남미 수탈의 역사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곳이 볼리비아의 포토시(Potosi)이다. 

한때 이곳은 세계 최대의 은광 덕분에 부의 상징이었다. 

포토시가 번영했던 시절에는 말발굽까지 은으로 만들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를 보면 돈키호테가 산초에게 “포토시만큼 값어치 있다”고 말하는 대목이 나온다.

포토시는 16세기, 17세기 유럽에 은을 공급하는 곳이었다.

  

17세기 초 교회 36도박장 36발레 교습소가 14개나 있을 정도로 붑볐다고 한다

당시 12만 명이 살았다고 하는데, 미국의 보스턴보다 10배나 많은 인구 규모였다.

그러나 세계에 가장 많은 것을 제공하고도 가장 조금밖에 갖지 못한 곳 포토시는 지금은 가난한 나라의 가난한 지역에 불과하다. 


수크레에서 출발하여 포토시에 도착했다.

터미널에서 '11월 10일 광장'까지 버스로 이동, 광장에 도착했을 때 도시의 분위기가 어둡게 느껴졌다.

날씨 탓인가? 수크레의 맑은 하늘과 생동감 넘치는 도시의 분위기와는 전혀 달랐다.

금방이라도 쏟아져 내릴 것 같은 무거운 구름, 결국 숙소를 구하는 도중 비를 만났다.

경사진 도로의 빗물은 급류처럼 흘러 내려갔다.


밤중에 자는 과정에서 가슴이 답답한 고산증세가 약간 느껴졌지만, 낮 동안 광산투어와 조폐박물관 투어하는데는 지장 없었다.


조폐박물관 투어는 조금 까다롭게 그룹을 지어 안내원을 따라 다녀야했다.

그래도 사진을 촬영하는데 제지하지 않았다.

최근에 다녀온 사람들의 말에 의하면 사진 촬영, 동영상 촬영시 따로 비용을 지불해야한다고 들었다.

현재는 화폐를 만들지 않고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는데, 나름 의미있는 박물관이었다. 


포토시의 광산 투어는 내가 경험한 모든 투어 중에 가장 위험하면서도, 가장 아픈 투어였다.

왕립 조폐국 주변에 있는 여행사로 들어가 광산투어를 신청했다. 잠시 후 한 청년이 우리를 안내했다.

한참을 흙먼지 속을 달려 어느 민가에 들어갔다.

사무실 한쪽에서 누런 광산 노동자복으로 갈아입고, 

랜턴이 달린 핼멧을 쓰고 주의사항을 들은 다음, 

광부들에게 선물 할 코카잎과 알콜 도수 95도의 술을 구입한 후 '세로 리코' 광산으로 향했다.


좁은 갱도로 들어가자 숨이 막혔다. 

금방이라도 무너져 내릴 듯 허술한 받침목들, 기어들어가야 하는 좁은 곳도 있었다. 

갱도가 미로처럼 이어져 있었다.

붕괴 위험은 있지만 먹고 살기 위해 굴을 판단다. 

지금도 약 만2천여명의 광부가 일하고 있다 한다.

 수호신 '엘티오' 머리에 뿔이 있고, 얼굴은 사람과 라마가 합쳐진 형상. 

’삼촌’이라는 의미의 수호신인 ‘엘 티오(El Tio)’ 앞으로 안내했다.

머리에 뿔이 있고, 얼굴은 사람과 라마가 합쳐진 형상이고, 

가운데 남근은 과장되게 불쑥 나와있다. 

광부들은 '엘 티오'가 안전과 행운을 가져다 준다고 믿는다. 

엘 티오 앞에는 광부들이 바친 코카잎과 술병, 담배 등이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


일행과 잠시라도 떨어지면 두려움이 커졌다. 

조그만 랜턴에 의지한 암흑, 기껏해야 몇 초 떨어졌는데,그 순간이 영원처럼 길게 느껴졌다.

수레를 미는 광부가 지나간다. 그 중에는 앳된 소년의 얼굴이 있었다. 

이 광산에서 일하는 이들의 절반 이상이 10대의 청소년이었다.

식당이나 가게에서 일하는 것보다 세 배 이상 벌이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돈을 벌기 위해 어린 나이에 광부가 된 이 소년들은 20-30년의 세월을 여기에서 보내기도 한다. 

열악한 환경 때문에 광부들의 평균수명이 40세 전후라고 한다.

 

포토시의 은 광맥은 1825년에 고갈되었다. 

은이 떨어지자 주석이 채굴되었다. 주석도 떨어지자 더는 캐낼 광물이 없었다.

지금도 은의 채굴이 이루어지기는 하지만 누굴 먹여 살릴 수준은 못 된다.

가장 부유한 도시였으나 지금은 가장 가난한 도시가 되었다.

그러나 볼리비아 사람들이 포토시를 생각하는 마음은 애틋하다. 이 도시를 자랑하고 사랑한다. 

포토시는 1987년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갱도밖으로 나오자 숨통이 트인다. 빛과 공기의 고마움을 느낄 수 있었다.

투어 가이드는 한쪽으로 우리를 안내하더니 다이나마이트 폭파 시범을 보여준다.

그리고 우리에게 심지에 불을 붙이게 하더니 들고 달려가서 터드린다. 이것으로 광산 투어는 끝났다.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 명
  • 오늘 방문자 53 명
  • 어제 방문자 82 명
  • 최대 방문자 186 명
  • 전체 방문자 14,15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