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방렴(독살)

VR PANORAMA_korea

 Emotion Icon사진을 클릭하면 VR PANORAMA를 볼 수 있습니다.Emotion Icon

석방렴(독살)

GEOVR 0 194 04.29 22:07

 

석방렴2.jpg

 

석방렴(石防簾, 독살)

 

충남 서천 장포리(200682일 촬영)

조수 간만의 차이를 이용해 물고기를 잡는 어업 방식으로 독살이라고도 한다. 독살은 의 사투리인 과 사냥을 뜻하는 의 합성어이다. 밀물에 휩쓸려 들어온 물고기가 썰물 때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V자의 형태로 쌓은 돌담의 형태다. 독살의 가장 깊은 곳에 해당하는 V자의 꼭짓점 부근에는 바닷물이 잘 빠지도록 대나무로 발(배수구, 일명 이문통)을 설치하였다.

 

부락 맞은 편 나지막한 할미섬의 좌우에 두 개의 튼튼한 독살 잔돌이 지천으로 깔린 말랑말랑한 개흙 사이로 바닷길이 열렸다. 오른쪽 살은 200미터는 넘는 듯 했다. 높이는 0.7-1미터로 낮았다. 왼편은 큰 바위에서 뻗어나가 바다 가운데서 직각으로 되돌아오는 형태로 축조되었다.

 

 

충남 태안군 남면 원청리 (2020429)

판소리 별주부전에 나오는 지명에 근거해 별주부마을이라 부르고 있다. 자라가 토끼에게 속은 것을 탄식하며 죽었다는 자라바위가 있다. 자라바위를 설명하는 표지석과 토끼를 업고 있는 자라 석상이 자라바위와 어울리지 않게 눈에 띤다. 자라바위 바로 앞에 독살이 하나 있고 좀 더 바다쪽으로 걸어가면 V자형 독살이 8개정도 있다. 마을에는 9층 건물의 돌살 문화관’(별주부체험마을문화센타)이 세워져 있다.

 

현재도 석방렴이라는 원시어업(전통어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일반인 출입금지하는 줄이 설치되어있고 썰물때가 되자 마을사람이 독살을 살펴보고 있었다. 태안군에만 30여 곳이 행해지고 있다고 한다. 해안가 돌을 주워 쌓아 만든 돌담(자연그물)의 높이는 1~1.5m 정도, 사진은 충남 태안군 남면 원청리 별주부 마을 앞 청포대 해수욕장의 모습을 드론으로 촬영하였다. 독살의 모양은 사각형, 쐐기형, 포물선형, ㄴ자형 등 다양한 형태가 있다고 한다.

 

 

20200429_150542.jpg

 

20200429_150811.jpg

 

20200429_141447-s.jpg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 명
  • 오늘 방문자 48 명
  • 어제 방문자 82 명
  • 최대 방문자 186 명
  • 전체 방문자 14,14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