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동헌

JEONJUSTORY

                                                      Emotion Icon사진을 클릭하면  VR Pnorama를 볼 수 있습니다.Emotion Icon

전주 동헌

GEOVR 0 121 04.01 18:45


전주관아1920년대전후.png

1920년대 전후 


  

,

 

1920년대 전후 촬영 추정, 음순당(飮醇堂)이라는 현판이 걸려있다. 

전면 7칸의 팔작지붕, 좌우 1칸은 중앙 5칸에 비해 기둥 사이가 약간 좁다. 

사진에는 양복을 입은 사람 1명과 하얀 두루마기 차림을 한 5명과 바지저고리 차림의 2명 등 총 8명의 모습이 보인다. 

 

음순당이란 편액은 1901년 당시 전주군수였던 취송(醉松) 이삼응(李參應)이 제작한 것으로 조주승이 썼다. 

전주판관의 설치 때부터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는 풍락헌은 1758년 판관 서노수가 개건하였고, 1890년 화재로 소실된 뒤 1891년 판관 민치준이 중창하였다고 한다.

 

 

247FC743545F3F842F1047

1895년 행정구역개편으로 전주부가 폐지되고 전주군이 설치되면서, 1935년 전주군 전주읍이 전주부로 승격할 때까지 40여년 동안 전주군청사로 사용되었다. (1920년대 말 촬영 추정)

 

 

2542493C547171952892DD

1934년에 풍락헌이 전주군청사로 사용되다 철거되고 그자리에 벽돌2층, 735평을 건립하여 전주부청사로 1961년까지 사용되었다.

 

237DA043545F3F86314AE9

 

261B6944545F43BD19F9CE

 

1961년 구청사가 철거되고 규모 1318평, 3층 콘크리트 건물이 1963년 건립되어  전주시청사로 사용됨.

60,70년대  랜드마크 역할을 했던 미원탑(1967년 건립,1979년 철거)이 보인다.

 

 

24215F3B547173320DC257

1980년의 전주시청사 모습. 전국체전을 앞두고 미원탑이 철거되고 시청사 건물도 4층으로 증축되었다. 

시대를 반영하는 반공이라는 글자가 옥상에 설치되어 있다.

 

2706CB43545F3F8825A701

1983년 노송동 구전주역자리로 옯겨 지상 8층, 지하 1층의 전주시청사를 신축하였다.

 

조선시대 지방행정조직은 전국을 8도로 나누고 그 아래 부, 목, 군, 현을 두었다. 

전주는 전주부에 해당되며 전주부윤이 임명되어 다스렸지만, 

전라감사(관찰사, 오늘날 도지사)가 전주부윤을 겸하고 있었다. 

실제 전주부의 통치업무는 중앙에서 파견된 판관(判官)이 담당하였다. 

 

관찰사가 전라도 전체를 돌아다니면서 전라도 행정을 맡아보아야 했기 때문에 판관은 감영에서 관찰사의 공백을 메우면서 업무를 수행하였다. ‘ 

 

전주부’라고 하면, 지금의 전주시청을 말하는 것이고, 동헌은 고을의 수령이 집무를 보는 곳이다. 

동헌인 풍락헌은 현재 전주시장의 집무실에해당 된다. 전주 판관이 근무하던 공간은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이 있는 구역과 구 전북은행 본점이 있는 구역을 포함한 약 7천여 평이었다 


전주판관이 근무하던 건물은 풍락헌(豊樂軒)이라 하였으며 현 중소기업은행 자리에 위치하였다. 

음순당(飮醇堂)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었던 풍락헌은 전면 7칸의 팔작지붕 형식으로 이루어져 있고, 또한 좌우 1칸의 크기는 중앙 5칸에 비해 기둥 사이가 약간 좁은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음순당이란 편액은 1901년 당시 전주군수였던 취송(醉松) 이삼응(李參應)이 제작한 것으로 조주승이 썼다. 전주판관의 설치 때부터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는 풍락헌은 1758년 판관 서노수가 개건하였고, 1890년 화재로 소실된 뒤 1891년 판관 민치준이 중창하였다고 한다. 이 풍낙헌은 1895년 행정구역개편으로 전주부가 폐지되고 전주군이 설치되면서, 1935년 전주군 전주읍이 전주부로 승격할 때까지 전주구청으로 사용되었다. 


전주부사에 의하면 1934년 봄 이 풍락헌은 매각되어 구이면 덕천리(옛 태실리) 전주류씨 제각으로 옮겨졌다고 한다. 옮겨질 당시 음순당 현판은 떼어 내어 옛 객사 내에 두었다고 하나 현존 유무를 할 수는 없다. 전주류씨 제각으로 사용된 풍락헌은 전면이 7칸이 6칸으로 줄어들고, 내부 역시 제실에 맞도록 많은 변형이 이루어졌다. 풍락헌은 전주류씨의 기증으로 2011년 전주향교 옆에 이전 복원되어 전통문화연수원으로 활용되고 있다.

 

조선 몰락 후 풍락헌이 전주군청으로 쓰였으며, 1935년 전주읍에서 전주부로 승격하면서 그 자리에 전주부청사를 새로 건립하였다. 시의 확장과 함께 1963년 전주시청사를 3층으로 다시 건립하였으며, 1983년 노송동 구전주역자리로 옯겨 지상 8층, 지하 1층의 전주시청사를 신축하였다. 

 

Emotion Icon vr 파노라마 자료에서 2005년 4월 3일 촬영한 기업은행자리의 전주시청(풍락헌)건물을 볼 수 있다. 

 

60,70년대 랜드마크 역할을 했던 미원탑(1967년 건립,1979년 철거)이 있던 사거리, 

2001년에 도로 원표가 사거리 바닥에 설치되었다. 

기존의 도로 원표는 기업은행 건물 모퉁이에 기둥모양으로 남아있다.

 

<참고문헌>

옛사진 속의 전북(국립전주박물관)

전주시 60년 일지(전주시, 전주역사박물관)

문화저널 2006년 8월호(홍성덕)

사진으로 보는 근대한국(서문당)

성곽발달과 도시계힉 연구(장명수)

전주시사(1986)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 명
  • 오늘 방문자 31 명
  • 어제 방문자 58 명
  • 최대 방문자 100 명
  • 전체 방문자 7,896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